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향토 강소기업 할랄시장 공략 현지 개척단 운영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5:07:00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출주도형 제주향토 강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활동 위해, 동남아 할랄인증 정보와 시장동향을 파악하고, 유통기업들과 실질적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식품, 화장품, 의약품 분야의 제주향토강소기업(5개사)의 개척단을 꾸려 시장조사와 개척활동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할랄시장은 무슬림 인구의 지속적 증가와 경제성장으로 소비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어, 중국 수출에 의존도가 높아 정세 변화에 취약한 제주기업의 대체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할랄시장조사개척단(5개사의 마케팅 실무자)은 12일부터 16일까지 인도네시아와 말레시아를 방문해 할랄 시장의 현황 및 진출 전략의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KOTRA의 현지 전문가로부터 충분한 사전 교육을 받고 있다.

또 현지에서 할랄인증 기관 및 유통기업을 방문해 인증절차, 수출을 위한 요건 등을 파악하고, 현지 유통체인 및 수입유통기업과 수출구매 상담회를 통해 현지의 바이어들과 직접 기업의 상품을 홍보하고 상담 활동을 전개한다.

김현민 경제통상일자리 국장은 "현지 방문을 통해 지역의 문화와 소비 시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습득함으로써 할랄시장 진출에 도움이 되리라 보며, 이러한 활동을 통해 제주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에서는 2015년부터 성장성과 혁신성을 갖고 있는 '제주향토 강소기업' 15개사를 선정해 기업별 맞춤형 및 자율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업의 공통 지원프로그램으로 무역지원 촉진단 등을 추진하고 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