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죽음, 소멸인가 옮겨감인가?" 전문가에게 듣는 '죽음학' 강의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4:37:00     

민속자연사박물관, 23일 정현채 교수 초청 특강 개최
'웰다잉(Well-dying)' 관점으로 능동적 삶의 방향 제시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23일 오후4시 박물관 사회교육실에서 정현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를 강사로 초빙해 '죽음은 소멸인가, 옮겨감인가?'를 주제로 한 죽음한 강의를 개최한다.

이번 죽음학 강의는 인생의 피할 수 없는 과정이자 아름다운 성장의 한 단계인 '죽음'이 삶의 정리가 아닌, 건강하고 의미 있는 일상을 사는 계기가 되도록 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죽음학은 죽음과 관련된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죽음을 통해 삶의 본질을 탐구하는 학문이다. 죽음을 삶의 일부분으로 받아들여 두려운 것이 아닌 자신의 삶을 완성시키는 웰다잉(Well-dying)으로 능동적인 삶의 방향을 제시한다.

초빙강사인 정현채 서울대 의대 교수는 한국죽음학회 이사로 참여하면서 지난 2007년부터 죽음 강의 뿐만 아니라 죽음에 대하여 많은 이야기를 전파하며 죽음학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

민속자연사박물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주의 대표박물관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독특하고 전문화된 사회교육프로그램을 다채롭게 운영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원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