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교육청도 모르게 공문발송 공교육 간담회, 이건 '관권선거'"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4:00:00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학교장 및 학부모 등이 참여하는 공교육 활성화 방안 간담회를 개최한다며 교육청도 모르게 각 학교로 공문을 발송해 관권선거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성명을 내고, "원희룡 도정은 관권선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도정이 공문을 교육청도 모르게 일선학교로 발송했다는 것은 교육청과 교육감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도민의 혈세로 자신의 선거운동을 공식적으로 진행하는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일임이 자명하다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간담회 장소가 모 소고기 전문점인데, 학교장과 학교 운영위원들에게 값비싼 소고기를 대접하는 것이 ‘공교육 활성화’를 위한 것인가"면서 "아니면 자신의 선거를 위한 접대는 아닌가 라는 의혹을 불러올 수 밖에 없다"고 힐난했다.

제주도당은 "더군다나 바로 며칠 전 고경실 제주시장의 선거개입 논란까지 일어났던 터이다"면서 "제주도민들이 불편해하고 있는 ‘쓰레기 배출’ 문제에 대해 우리당 후보들의 공약과 대안제시가 이루어지자마자 바로 시장이 나서서 반박하는 모습은 흡사 ‘원희룡 자위대장’의 모습이었다"고 지적했다.

제주도당은 "제주특별자치도는 '원희룡과 주변 사람들'의 것이 아니다"면서 "도민들이 지켜보고 있음을 명심하고, 선관위에서도 즉각 조사에 착수해 합리적인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