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항에 국경검역 수준 동물방역체계 구축 '시동'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3:25:00     

10억여원 투입해 동물검역센터 연내 설치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김익천)는 구제역 및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악성가축전염병의 발생 방지를 위한 독자적인 방역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제주항 동물검역센터'를 올해 안에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제주항 동물검역센터는 지난해 6월 제주도 방역사상 처음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감염된 오골계가 전북 군산에서 반입돼 도내 농가 6곳에서 발생한 이후, 제주항에 국경 검역 수준의 차단방역 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요구됨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

총 사업비는 국비 2억9300만원과 지방비 7억5700만원 총 10억5000만원을 투입해 가축운송차량 세척 및 소독 강화를 위한 거점소독시설과 전담 방역인력을 배치하기 위한 사무실 등 지상 2층․350㎡ 규모로 제주항 6부두 내에 올해 중 설치할 계획이다.

검역센터 설치가 완료되면 제주항을 출입하는 모든 가축운송 차량의 내․외부와 대인소독, 소독필증 자동 발급 등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을 갖춰 보다 효율적이고 철저한 소독이 가능해지고, 방역 전담인력이 상주 근무해 반입되는 가금류에 대해 현장 AI 항원검사 및 문제 발생 시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지는 등 현장 대응능력이 높아져 타 지자체의 검역체계와 비교해 제주만의 독자적인 차별화된 국경검역에 준하는 방역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제주도내 고병원성 AI 유입 및 발생 방지를 위해 제주 공항만으로 들어오는 사람과 모든 차량에 대한 소독은 물론 반입품목에 대한 검색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타 시․도에서 제주도로 가금산물(닭고기, 오리고기, 계란, 계분비료)이나 돼지고기 등을 반입하고자 하는 경우 '반입금지 가축 및 그 생산물 품목 고시'에 따라 반드시 동물위생시험소로 사전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문의=동물위생시험소(064-710-8551~3).<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