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제주의 '그린빅뱅', 친환경 기술 융합으로 이룰 수 있어"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2:09:00     

06970.jpg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3일 제주의 '그린빅뱅'에 대해 "제주는 바람.태양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친환경적 산업구조를 만들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기술 간 융합을 구체화하는 것"이라고 제시했다.

원 지사는 이날 메종글래드 제주호텔에서 개최된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녹색경제 전문가 그룹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그린빅뱅'을 주제로 제주에서 추진하고 있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계획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기술 융합 사례들을 설명했다.

그는 "제주는 바람.태양 등 자연환경을 활용한 친환경적 산업구조를 만들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기술 간 융합을 구체화하는 것이 제주의 '그린빅뱅'이라고 밝혔다.

이어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은 지난해 13.6%로 취임 초 6.4% 수준보다 2배 이상 늘었고, 지난 9월에는 전국 최초로 해상풍력 상업운전을 시작했다"면서 "올해 3월 2일에는 전기차 1만대 시대에 진입했다"면서 제주도의 발자취를 공유했다.

원 지사는 전기차 정비, 충전 인프라, EV 콜센터, 배터리 재활용 등 전기차 연관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과 전국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센터의 추진 사항들도 설명했다.

그는 "제주가 구상하는 카본프리 아일랜드는 단순히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로의 전환만을 말하는 것이 아닌 연관 산업과 첨단기술의 유기적 융합을 기반 삼아 새 일자리를 창출하고, 신산업 생태계를 일궈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스마트그리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그린빅뱅'의 전략적 요소 뿐만 아니라, 스마트센터, 사물인터넷, 5G, 에너지 빅데이터를 위한 최적의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15일까지 메종글래드 제주 호텔에서 3일동안 진행되는 녹색경제 전문가 회의는 유엔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녹색경제를 주제로 전 세계 25여명의 관련 전문가들과 지역 대표들이 참석했다.

유엔 지속가능발전센터(UN OSD)와 (사)우리들의 미래, 환경부, 제주특별자치도의 공동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회의에서는 저탄소 발전 국가 이행현황을 중심으로 유엔 지속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다양한 정책사례 공유와 함께 전문가 논의가 이어질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지속가능 발전 목표 달성을 위한 아시아 및 유럽국가의 협력 △장기적 패턴의 저탄소 발전 기술변화 △동북아 탄소시장이 동향, 지속가능 발전 산업을 위한 협력 사례 △프랑스의 기후변화 대응 이니셔티브 △인도의 저탄소 발전을 위한 지역사회 이행 사례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의 저탄소 발전 전략 등이 공유된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