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 운영...학원 및 도민사회 전반으로 활동 강화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3.13 10:23:00     

부교육감 단장, 교육국장 총괄대책반장...교육분야 성폭력 문제 등 선제 대응

성추행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대학에 이어 초·중·고까지 이어지면서 교육부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운영키로 한 가운데 제주에서는 학교 현장을 너머 학원가를 비롯해 도민사회 전반으로 확대 운영한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당초 교원인사과와 학생생활안전과 등 과 단위로 구성됐던 대책기구를 교육부 방침에 따라 교육청 본청 단위로 격상,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근절하는 데 주력한다고 13일 밝혔다.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은 부교육감을 단장, 오승식 교육국장을 총괄대책반장으로 해 12일 첫 협의회를 개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추진단은 총괄대책반장 산하에 △교원인사과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미래인재교육과 △감사관실 △공보관실로 구성됐다.

교원인사과와 학생생활안전과, 총무과, 감사관은 교직원‧학생 등의 성폭력 피해상황을 적극 모니터링하고, 엄정한 1차 조사 및 피해자 2차 피해 발생 예방에 나선다.

미래인재교육과는 학원 내 학생 대상 성희롱‧성폭력 피해 사례 점검 및 예방을 위한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 학원 강사 등에 의한 성범죄 발생 시 사안을 진상 파악하고 후속 조치를 진행한다.

아울러 사안이 발생할 경우 각 부서가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했다.

이와 함께 3월부터 도교육청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 '인포존'에 '성희롱‧성폭력 신고 센터'를 구축‧운영해 누구나 쉽게 접속해 사안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제주도교육청은 '미투 운동'이 본격화한 지난 2월말부터 선제적 대응으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홈페이지 '전자민원창구'에 '성폭력 신고센터'를 만들어 운영한 바 있다.

제주교육청 관계자는 "근본적인 인권의 문제이기 때문에 본청 차원의 통합적이면서 세밀한 예방 및 조치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학교 현장에'#위드유(With You)'문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