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하수펌프장 질식 사고 40대 공무원 끝내 숨져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24 21:41:00     

20180222_161305637.jpg
▲ 지난 22일 발생한 남원읍 하수중계펌프장 질식 사고.<사진=제주동부소방서>
최근 서귀포시 남원읍의 한 하수중계펌프장에서 발생한 질식사고 당시, 최초 질식한 업체 직원을 구하러 뛰어든 부경욱 주무관(46)이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24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부 주무관은 이날 오후 3시12분께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회복하지 못하고 명을 달리했다.

그는 지난 22일 오후 3시14분께 남원읍 태흥포구 인근 하수중계펌프장에서 맨홀 내 배관 교체작업 당시, 유독가스에 질식된 공사업체 직원 김모씨(34)를 구하러 동료 허모 주무관(27)과 함께 펌프장 내부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심각한 유독가스로 인해 부 주무관과 허 주무관 모두 쓰러졌고, 인근에서 작업중이던 다른 공사업체 직원들이 김씨와 허씨는 구조했으나 미처 부 주무관는 구하지 못했다.

부 주무관은 사고 발생 약 5분후인 3시20분께 현장에 도착한 119에 의해 구조돼 서귀포시내 병원으로 옮겨졌고, 다시 제주시내 대형병원으로 재이송돼 치료를 받아 왔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이와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생명을 구하고, 현장을 지키고자 한 듬직한 공직자의 부재가 너무나 애통하고 안타깝다"면서 "참 공직자의 자세를 보여주신 고인을 우리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안전관리에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 중이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