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핵폐기물' 의심 택배 소동...알고보니 원자력 반대 퍼포먼스 '해프닝'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23 16:15:00     

1519368123445.jpg
▲ 23일 핵폐기물 의심 택배에서 발견된 원자력반대 단체 퍼포먼스 내용물. ⓒ헤드라인제주

제주에 핵폐기물로 의심되는 택배가 발송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으나 원자력 발전소 반대 퍼포먼스로 확인되면서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23일 낮 12시께 제주우편집중국은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유해물질로 추정되는 우편물이 전국 주요 기관으로 발송됐으며, 그 중 1건이 원희룡 제주도지사 앞으로 배송되고 있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

해당 우편물은 S호에 실려 오후 1시 40분께 제주항에 입항했으며, 발송인은 '대전 시민 일동'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후 12시 37분께 신고를 접수한 제주지방경찰청은 해경, 대테러대응팀, 동부경찰서 112타격대, 제주소방, 해병대, 원자력안전위 소속 관계자 등과 함께 제주항으로 출동해 해당 우편물을 조사했다.

해경 특공대가 오후 3시 39분께 내용을 확인한 결과, 택배안에는 원자력발전소를 반대하는 내용의 팜플렛 등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번 사건은 '해프닝'으로 일단락 됐다.<헤드라인제주>

핵.jpg
▲ 23일 핵폐기물 의심신고가 접수되면서 결찰과 소방당국이 확인에 나셨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