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동원 신임 제주법원장 취임 "재판과 민원, 모두 정중하게"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13 19:04:00     

이동원 신임 제주지방법원장은 13일 취임식을 갖고 "재판 당사자에게 정중하게 재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법원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대법원장이 취임 이후 일관되게 좋은 재판을 하자고 말하는 것은 우리가 이미 그런 마음을 품고 있었지만 잘 되지 않기 때문에 거듭 말씀하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좋은 재판이 되기 위해서는 사건의 실체에 대해 올바른 결론을 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이는 공정하고 충실한 심리를 통해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판 과정에서 재판의 당사자를 정중하게 대해달라"면서 "재판 과정에서 우리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불쾌하게 생각하거나 상처받는 사람이 없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증거신청이나 변론을 모두 허용해 주시라고 말씀드리는 것이 아니"라면서 "증거를 채용하지 않거나 변론을 제한하더라도 정중하게 표현할 수 있을 것인 만큼, 증거신청이 배척되거나 변론이 제한돼 기분이 나쁘다고 하는 사람이 생기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우리의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는 사람은 없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 법원장은 "정중하게 대하는 것은 재판의 현장에서뿐 아니라 민원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받고 싶은 대로 재판이나 민원의 현장에서 남들에게 정중하게 대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말을 다시금 새겨 보자"면서 "나아가 또 잊지 않아야 할 것은, 법원 가족 상호 간에도 서로 귀하게 여겨야 한다. 우리가 서로서로 귀하게 여길 때 우리가 행복한 법원을 만들어 갈 수 있고, 우리가 만들어가는 행복한 법원은 우리 주위도 행복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