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신화월드,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주민설립 세탁기업과 맞손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13 18:15:00     

(주)서광마을기업이-운영하는.jpg
제주신화월드(회장 앙지혜)는 지역주민들이 설립한 ㈜서광마을기업의 자회사 ㈜제주런드리(대표 이정근)와 유니폼 및 리넨 세탁 서비스 거래를 본격화하고 있다고 13일 전했다.

㈜제주런드리는 지난해 2월 설립돼 10월부터 공장 가동을 시작한 호텔.리조트 전문 세탁 서비스 기업이다.

현재 제주신화월드, 신라스테이제주, 씨사이드아덴 등 도내 주요 관광시설과 계약을 맺고 럭셔리호텔부터 비즈니스호텔, 테마파크에 이르기까지 분야별 맞춤형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제주런드리는 제주신화월드와의 세탁 서비스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사업 전개는 물론, 제주신화월드 내 호텔, 콘도미니엄, 테마파크의 세탁 수요를 발판으로 시설투자도 함께 병행해 향후 일일 처리량을 늘여간다는 방침이다.

지역공동체(서귀포시 안덕면 서광리)가 지역을 위한 영리법인인 마을기업(㈜서광마을기업)을 설립하고 이를 토대로 세탁업과 같은 관광 서비스 지원 사업을 추가로 전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직접적으로 기여한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정근 ㈜제주런드리 대표는 "제주신화월드는 제주런드리가 기업으로서 성장하는 데 가장 중요한 협력사이자 동반자"라며, "제주도 내 최대, 최신, 최고의 설비를 갖춘 만큼 세탁의 수준과 위생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려 도내 관광업이 질적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런드리가 운영하는 총 700여 평 규모의 세탁공장은 서귀포시 토평동에 위치해 있으며, 터널식 자동형 연속 세탁. 건조기와 단독형 세탁.건조기, 아이로너.폴더 등 최신식 유럽형 기계설비를 구비했다.

일일 최대 처리할 수 있는 세탁량은 리넨 15톤과 유니폼 3000 피스에 달한다. 자동화 시스템을 통해 '익일 배송'을 원칙으로 365일 연중 무휴로 운영한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