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지사, 불법행위 경영진 랜딩카지노 즉각 불허하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13 17:25:00     

제주시민사회연대회의, 신화역사공원 카지노 이전 불허 촉구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어제(12일) 제주신화역사공원 내 랜딩카지노 이전과 관련해 의견을 제출한 가운데, 제주 시민사회단체들이 랜딩카지노 경영인들이 카지노 운영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하다 적발돼 벌금형을 받은 사실을 놓고 우려를 표하며 신화역사공원 내 카지노 불허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3일 성명을 내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도민들을 기만하지 말고, 불법행위 경영진 랜딩카지노를 즉각 불허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신화역사공원에 들어서는 신화월드는 제주의 신화와 역사를 컨텐츠로 제주의 고유한 관광자원으로 개발하려던 당초의 목적과는 달리 JDC의 땅장사로 이제는 정체불명의 신화월드가 됐다"면서 "기우라고 믿고 싶지만 제주도의회와 제주도정은 카지노관리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전제로 해 허가를 내주려는 의도가 점점 짙어지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현재 랜딩카지노의 전문경영인(CEO)은 지난 2014년 싱가폴의 리조트월드센토사의 VIP서비스 담당 수석으로 재직 시 싱가폴의 카지노규제당국(CRA)에 거짓 보고를 한 이유로 싱가폴 법정으로 부터 2만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면서 "랜딩카지노가 자리잡은 신화월드호텔의 부사장 또한 2013년 리조드월드센토사에 재직하면서 거짓 보고를 한 이유로 10만 달러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런 사람들이 현재 신화월드의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초대형 카지노에 대한 완벽한 관리감독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특히 이른바 VIP라고 하는 큰손들로 발생한 매출은 카지노의 경영자들이 자발적으로 밝히지 않는 한 밝히기가 매우 어렵다"면서 "그렇게 철저하다는 싱가폴의 카지노규제당국(CRA)를 속이는 경영자들이 허술한 제주의 관리감독체계를 속이기는 식은 죽먹기"라며 사실상 제주도정의 통제가 불가능 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냈다.

연대회의는 이어 "카지노 관련 범죄를 저지른 이를 전문경영인으로 세우고 책임자로 세운 랜딩카지노는 허가 신청조차 할 자격이 없다"면서 "이번 밝혀진 랜딩카지노 경영진들의 불법행위는 카지노 관리감독에 있어서 가장 우선적인 것이 카지노 경영진의 준법정신이라고 볼 때, 매우 중대한 결격사유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의회와 제주도정은 제주를 도박의섬으로 변하게 할, 랜딩카지노에 대한 변경허가에 추호의 타협없이 불허를 결정해야 한다"면서 "경영진의 불법행위를 확인하고도 조건부 허가를 운운한다면 마땅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