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중소기업.골목상권 강화...에너지산업 육성 본격화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2.13 10:28:00     

제주도 경제통상일자리국, 전문가 초청 정책과제 토론

제주특별자치도 경제통상일자리국은 지난 3일과 6일 제주연구원, 학계, 협회, 경제정책 고문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초빙해 정책개선과제와 현안 업무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경제분야 관련 공무원들이 참여한 이번 회의에서는 ▲제주형 일자리 정책 추진 ▲중소기업 강화 ▲신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 ▲전기차 선도도시 성공모델 구현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활성화 등이 올해 경제분야 정책 현안으로 논의됐다.

우선 일자리 정책 분야에서는 제주의 기업 여건에 맞게 제조업 및 관광서비스업 등을 연계한 인력양성프로그램을 통해 민간기업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안이 고려됐다.

특히 취업연계형 싱가포르 서비스 전문가 양성과정, 람정트랙 등 교육과 취업알선과 연결된 지역 맞춤형 일자리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으며, 고용센터와 지자체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추진 체계를 통일화 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여성․장애인기업제품, 기술개발제품 구매 확대를 위한 교육 시스템화와 인센티브 마련 △제주산품 판로 확대 △창업 및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강화 △농공단지 내 테마가 있는 클러스터 조성 필요성 등이 언급됐다.

미래 산업 분야는 △LNG 공급배관 공사 추진 △신재생에너지 2030 계획에 따른 정부사업 적극 참여 △해상풍력 발전의 조속한 추진 △에너지복지 확대 및 사각지대 최소화 △제주화장품 인증 및 홍보 등에 대한 의견이 거론됐다.

또 전기자동차 분야는 △전기차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인력양성 사업 필요성 제기 △충전기 불편 해소 및 호텔 등 숙박업소에 지원하고 있는 개방형 완속 충전기를 확대해 전기렌터카 이용자 등에 대한 편의 제공 필요성 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

지역 전통시장과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해서는 △특화상품 개발 △주차환경개선 △화재 안전대책 추진 등에 대한 제안이 제시됐다.

5개 소관부서의 업무보고를 주재한 원희룡 지사는 "일자리에 대한 투자는 결국 사람을 키우는 투자로 연결돼야한다"면서 ▲투자와 연계한 일자리 창출 시스템 정착 ▲해외 취업 및 창업 지원 ▲교육훈련 및 취업알선을 위한 선순환구조 마련을 당부했다.

또한 ▲컨설팅·관리·투자·평가 등의 기업 지원 ▲소비자 맞춤형 차별화 제품 개발 ▲전기차 연관산업 훈련 선도' 등을 언급하며 "도민과 기업의 실질적인 지원 강화로 구체적인 복지와 지역 발전, 경제적인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업무 계획에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김현민 제주도 경제통상일자리국장은 "업무보고에서 논의된 제안에 대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정책에 반영하고 국비 예산 확보를 위한 중앙 절충 노력도 강화할 방침이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