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겨울철 주택화재 예방은 작은 관심에서부터 시작!

김기필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1.24 16:19:00     

[기고] 김기필 제주소방서 항만119센터 소방교

소방교.jpg
▲ 김기필 제주소방서 항만119센터 소방교. ⓒ헤드라인제주
연일 최저기온이라는 뉴스를 접하며 어느덧 2018년도 2월을 향해 가고 있다. 요즘 찬바람이 불고 건조한 상태가 지속되면서 곳곳에서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최근 제주도내 주택화재로 인한 피해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 귀중한 생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겨울철 주택화재에 대한 경각심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기다.

지난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를 보면 전체 4만 3413건으로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306명이나 된다. 그 중 주택화재는 5750건으로 전체의 13.2%를 차지하고 단독주택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132명으로 전체 사망자중 43.1%의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얼마나 심각한 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주택에는 침구류 등 화재위험이 큰 실내 장식물이 많고 화재가 발생하면 유독성 가스가 공기 중 산소 농도를 떨어뜨려 질식으로 인한 인명피해 우려가 크며, 일반 개인주택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대부분이 심야 취침시간에 발생해 조기에 대응하지 못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주택가 이면도로에 무분별한 주차차량이 많고 도로 폭이 좁아 소방차량의 신속한 진입이 어려워 피해를 키우는 경우가 많다.

주택화재예방은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것만큼 거창하고 어려운 일이 아니다. 쉽고 간단하지만 그 중요성만큼은 가볍지 않은 주택화재예방법에 대해서 간단히 알아보자.

첫째, 사용하지 않는 전열 기구는 반드시 플러그를 뽑도록 하고 콘센트에서 플러그를 뽑을 때에는 몸 전체를 잡고 뽑아야 한다.

둘째, 요즘 간편하고 효과가 좋은 온열매트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열선이 끊어질 위험이 있으므로 접어서 보관하거나 장시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셋째, 석유난로는 불이 붙어있는 상태에서 주유하거나 이동하지 않으며, 전기난로및 가스기구 등은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여 설치하고 주변의 인화성 물질을 제거해야 한다. 석유난로에 불이 붙었을 경우에는 난로를 절대로 옮기지 말고소화기나 담요 등을 덮어 질식소화해야 한다. 가스스토브는 가스공급을 차단해 소화하고, 전기스토브에 불이 붙었을 경우에는 스위치를 끄거나 플러그를 뽑아 전류를 차단하고 소화하면 된다.

넷째, 화목보일러나 아궁이 주위에는 나무부스러기와 같이 불이 붙기 쉬운 물질을 방치하지 말고 땔감을 태우는 동안에는 장시간 자리를 비우지 않아야한다. 또한 아궁이는 나무를 태우고 난 재에 불씨가 남지 않도록 물을 뿌리거나 흙으로 덮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구비해야한다. 

단독경보형감지기는 거실이나 주방 등 각 실에 천정에 설치해 화재가 발생하면 연기를 감지해 경적을 울려 주변사람이 빨리 인지해 신속히 대피할 수 있고, 누구나 손쉽게 설치할 수 있으며 또한 작동원리가 단순해 일반인들의 접근성면에서도 매우 좋은 소방기기다. 그리고 소화기는 평소 사용법을 익혀두고 초기화재시 사용한다면 큰 화재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설마 우리 집에’ 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대비를 하지 않는다면 TV에서보던 끔찍한 일이 우리 집에서 일어 날 수 있다. 화재를 예방하는 것은 많은 일을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작은 관심에서부터 시작’ 된다는 것을 명심하자.<김기필 제주소방서 항만119센터 소방교>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필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