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기의 양돈, '악취와 분뇨' 개선 행정력 집중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1.14 09:08:00     
댓글 0

최근 가축분뇨 불법 배출 및 양돈장 악취문제로 제주 양돈산업이 최대 위기를 맞은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는 악취 없는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액비순환시스템을 도입해 근원적인 냄새 차단에 나선다.

제주자치도는 사업비 10억을 투자해 양돈장 악취 발생의 주요 원인인 슬러리돈사 피트와 분뇨 저장조 내 혐기성 발효로 생기는 악취 물질 발생 최소화를 위한 준설차 및 이동식 고액분리기 등 고착슬러지 제거장비를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기존 개별 농장단위로 지원하던 것을, 앞으로는 축산단지 등 광역단위별 악취 저감 시설로 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사업비 35억을 투자해 광령양돈단지 4곳, 해안동 3곳의 개방형돈사를 반무창돈사로 개선하고 환기휀 주위 악취포집시설(바이오커튼 등) 설치를 통해 냄새발생과 확산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밭작물과 연계한 액비살포 시범사업에 1억원을 투자, 농경지 관비시설을 설치하고, 공동자원화시설에 15억원을 투자하여 막여과 장치 등을 추가 시설해 골프장 살포에 적합한 액비를 생산할 계획이다.

액비살포를 희망하는 골프장을 대상으로 사업비 10억4000만원을 투입, 액비저장조 및 폭기시설을 상반기중에 완료하여 골프장에 가축분뇨 액비시범 살포를 함으로써 최근 중산간 지역 개발 등으로 액비살포지 부족에 의한 임대료 상승의 문제들도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우철 제주특별자치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가축분뇨와 악취 저감에 노력하는 농가에게는 앞으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한편, 민원 발생이 많은 농가에 대해서는 패널티를 적용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지원으로 제주 양돈 산업이 환골탈태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