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공항 폭설 대규모 결항...발묶인 수천명, 대합실서 밤새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8.01.12 07:48:00     

324010_222692_3625.jpg
▲ 12일 오전 5시 제주공항 대합실은 모포와 깔개를 깔고 잠을 청하는 체류객들로 가득찼다. ⓒ헤드라인제주
최강한파가 엄습한 11일 폭설로 인해 제주국제공항 활주로가 폐쇄되면서 항공기가 결항되면서 발생한 수천여명의 체류객이 공항 대합실에서 밤을 지새웠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12일 하루 체류객 수송을 위한 임시편 12편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전날 내린 눈으로 항공기가 대규모로 결항되면서, 대한항공 승객 2023명, 아시아나항공 1157명, 제주항공 1456명, 진에어 380명, 에어부산 778명, 이스타항공 889명, 티웨이항공 364명 총 7047명의 발이 묶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공항공사와 항공사들은 체류객 수송을 위해 12일 예정돼 있던 정기편 195편 3만7440석과 임시편 12편 2553석을 투입해 체류객을 수송키로 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예약승객을 제외하면 정기편 잔여좌석이 5200석 가량 되는 만큼, 2500석의 임시편을 투입하면 남아있는 승객들을 모두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편 12일 새벽 제주공항 대합실은 모포와 깔개를 깔고 잠을 청하는 체류객들로 가득찼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