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시청 '시민문화광장' 구상, 재추진 배경은?

2015년 '도의원 공약'→ 2017년 '시장 구상' 추진
2년전 구상안 골격과 비슷...규모는 커졌다

홍창빈.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10 07:24:00     
댓글 1

321452_220281_5640.jpg
제주시청 일대에 대단위 시민문화광장을 조성하는 구상안이 발표돼 주목된다.

고경실 제주시장은 지난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시청사 주변 모든 공간을 시민에게 돌려드리는 시민문화광장을 조성하겠다"면서 시민문화광장 조성 구상안을 발표했다.

이 구상은 고층 다기능 시청사를 새로 건립하고 주변 일대는 시민들의 문화광장으로 조성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일대 지하는 대규모 주차장이 조성된다.

전체적 틀로 보면, 2년 전 한 도의원 공약사업으로 추진됐던 내용과 거의 비슷하나 규모가 커진 점이 차이점이다.

고 시장은 "시민의 다양한 문화 욕구가 증가하고 문화적 사회적 행사에 따른 수요가 폭증하고 있어 시민광장 조성 필요성이 높다"면서 구상배경을 밝혔다.

제주시청 맞은편 학사로 주변을 비롯한 시청 일대가 시민의 휴식·문화공간으로 떠오르고 있으나 차량 및 공간 활용 수요 증대에 따른 주차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기존 시설을 활용한 다기능 문화공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것이 요점이다.

고 시장이 밝힌 시민문화광장은 시청 건물 가운데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건물(본관)과 2별관을 제외한 증축된 부속건물 등을 철거해 조성된다.

대략적인 예상면적은 9000~1만㎡에 이른다.

주변 시청 부속 건물들이 철거되는데 따른 대안으로 현재 종합민원실이 들어서 있는 시청 5별관을 허물어 지하 3층, 지상 10층 높이의 건물을 신축해 제주시청의 모든 기능을 흡수 통합하는 기능형 청사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본관 건물은 안전진단 뒤 리모델링 작업을 거쳐 역사박물관이나 행정박물관 등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구상하고 있다.

또 이 일대에는 차량 1000여대가 주차잘 수 있는 지하 2층 규모의 대형 지하주차장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2, 3, 4별관 건물은 다문화센터, 인문학 강당, 시민단체 만남의 장, 시민 복지관 등 시민 문화생활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총 공사비는 600억원에서 많게는 900억원대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고 시장은 "현재는 구상안일 뿐이고, 구체적인 공사비용이 산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광장조성 사업의 로드맵을 제시했다.

우선 시민문화광장 조성을 위해 이달 말 제3회 추경예산을 통해 사업비 33억4500만원을 확보한 후 열린정보센터 옆 민간 신축 건물을 매입해 본관 서측 1~2층 사무공간을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 청사 정밀안전진단 및 타당성조사를 실시하고 2019년 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라 중앙투자심사,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한다는 구상이다.

2020년 설계 공모, 실시 설계 및 공사 착공 오는 2022년 공사 및 청사 이전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고 시장의 이 구상안은 아직 제주특별자치도 차원에서 정책적으로 구체화되지 않은 점, 시청사 건립을 위해서는 중앙부처 차원 사전 심사를 받아야 하는 점 때문에 전체적 구상을 입안하고 본격 추진하는데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구상안에 대해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원희룡 도정의 임기말에 발표됐다는 점에서 민감하게 반응하며, 이의 논의를 차기 도정으로 넘길 것을 촉구했다.

한편 제주시청 문화광장조성 구상은 2년전에도 구체적으로 추진된 바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강경식 의원(이도2동 갑)은 2015년 1월 자신의 공약사업으로 '시민광장 조성'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수립된 계획에 따르면 기존의 어울림마당과 종합민원실 855.06㎡, 보조건물 412㎡, 시민화장실 20.14㎡을 헐고 시민광장을 조성하고, 지하주차장을 건설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한다.

이번에 고경실 시장의 구상안은 강 의원이 제시했던 내용과 비교해 기본적 골격은 거의 비슷하다. 다만 이번에는 광장 규모가 커지고 고층 시청사 건물 건립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 차이점이다.

당시에도 공유재산심의위원회 심의, 건물철거 및 광장설계 용역 추진 등의 로드맵이 제시됐으나 이후 본격적 추진이 되지 못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에 다시 추진되는 시민문화광장이 현실화되기 위해 원희룡 도정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정책화 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드림 2017-12-10 13:29:15    
아주 잘 하는일, 말이 필요 없다
175.***.***.10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