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도 무형문화재 '영장소리' 공개시연 9일 개최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6:09:00     

행렬2.jpg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22호 영장소리 공개시연이 오는 9일 오후 2시 성읍민속마을 남문공연장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박경훈)이 주관하는 이번 공개시연에는 성읍리 영장소리보존회와 종달리 영장소리보존회가 참여해 제주의 전통 장례의식과 영장소리를 시연한다.

이번 시연에서는 제주도 무형문화재 제22-1호 행상소리 보유자인 송순원 선생이 출연해 표선면 성읍마을에 전승되고 있는 장례의식 과정과 다양한 영장소리를 선보일예정이다.

또한 제22-2호 진토굿파는소리 보유자인 김수길 선생이 출연해 구좌읍 종달리에 전승되는 '진토'하는 과정과 노래를 시연할 예정이다.

제주문화예술재단 관계자는 "제주 전통의 장례의식은 전승이 급격히 단절돼 가고 있다"며 "제주도 고유의 지역성을 간직하고 있는 영장소리를 도민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올 한해 무형문화재 공개시연 사업으로 2월 칠머리당영등송별회, 5월 탐라의전승기예, 7월 제주불교의식, 9월 제주농요 및 정동벌립·오메기술·고소리술·초가장, 10월 옹기굴제 등을 진행했다.

한편, 제주도 영장소리는 제주특별자치도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8월 24일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22호로 최종 지정됐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