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단체 "제주 하천정비, 원형 보존하는 방식으로 전환돼야"

"서중천 정비사업 전면 재검토 하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5:48:00     

1차로정비됐던서중천.jpg
▲ 서중천. ⓒ헤드라인제주
지난해 태풍 '차바' 당시 피해가 발생한 서귀포시 '서중천'에 대한 대규모 복구작업이 예정된 가운데, 제주 환경단체가 하천의 원형을 파괴하는 방법이 아닌, 보존하는 방법으로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김민선․문상빈)은 7일 성명을 내고 "서중천의 침수 피해를 명분으로 한 하천정비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당시 농경지의 침수피해가 일어난 것은 예전에 1차로 하천정비를 하면서 '소'와 큰 바위를 없애는 등 서중천의 원형이 파괴된 것에도 원인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물의 속도와 양을 조절했던 하천 안의 큰 바위들과 '소'가 없어지고 하천 양안의 곡선 면이 펴지면서 그 기능이 사라져 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하천정비에 대해서 오랫동안 문제제기를 해왔고, 제주도 당국은 지난 2005년 8월 긴급회의를 통해 자연친화적인 하천정비로 전환 등 내용을 담은 '자연친화적 하천정비사업 추진 방침'을 발표했지만, 10여년이 넘은 지금 거의 유명무실화 됐다"면서 "하상을 건드리지 않는 공법을 하고 있다지만 석축을 쌓기 위해서는 포클레인이 들어갈 수밖에 없고 그 과정에서 제주 하천 고유의 모습은 파괴될 수밖에 없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원형을 보존하기 위한 하천정비를 위해서는 가장 큰 원인, 즉 수해에 대한 정확하고 다양한 분석이 필요하다"면서 "침수피해가 발생하면 그 대책으로 하천정비를 하는 것 보다는 침수되는 하천 주변의 토지를 매입하는 방식이 비용․효율성 면에서 나을 수 있다. 매입 이후에 하천구역을 넓히면 하천의 좁은 면적을 넓히기 위해 하천을 파괴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부득이하게 하천 정비를 해야 한다면 지금의 공법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 지금처럼 하천에 포클레인이 들어가는 방식이 아닌 필요한 구역만 정해서, 하천의 원형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공법으로 적용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서 개별 하천 정비 사업 계획을 작성할 때, 생태전문가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옹벽 및 석축건설은 오히려 유속을 증가시키고, 주로 수류나 파랑에 의해 해안, 하상, 제방, 해저 또는 전환수로의 바닥이 침식되는 '세굴'현상 발생시에 급격히 붕괴돼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설치를 최대한 지양해야 한다"면서 "석축은 하천에 사는 수많은 생물들의 이동 통로를 차단시키는 주범"이라며 석축 설치 중단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우리나라 전역에 일관된 하천 정비지침을 따르지 말고 제주도의 지역 특성에 맞는 하천정비지침을 새로 마련해야 한다"면서 "육지부의 '강'에 적용하는 공법을, 육지부와는 전혀 다른 제주의 '건천'에 적용 하다 보니 지금과 같은 문제를 낳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더 이상 제주하천의 아름다움을 파괴하지 말고 지금의 하천 정비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첫 단추로 서중천의 침수 피해를 명분으로 한 하천정비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한편 서중천 정비사업은 지난 2015년 말 '차바' 태풍으로 범람하면서 인근 농경지 등에 대한 피해가 발생하자 259억여원을 투입, 정비해 나가는 사업이다.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4.3km구간에 걸쳐 제방을 쌓고 호안을 정비하며, 다리도 15곳을 더 신설하게 된다.<헤드라인제주>

서중천정비사업계획도.jpg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중단하라 2017-12-09 07:45:17    
대형 관급공사가 공개토론 없이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 하천바닥이
포크레인장비로 깨지고 순식간에 파괴된 모습
세상에 이런 무식한 일이
항상 뒷북치고 있습니다






122.***.***.123
profile photo
나그네 2017-12-08 09:18:47    
제주의 하천정비 사업은 토목업자들이 꼬임에 공무원들이 합작한 예산 퍼주기 사업이다.
하천범람 원인을 제거하기 보다는 하천바닥을 평평하게 만들고 제방만 높이 쌓아 유속이 빨라지면서 오히려 바다가 오염되고 있다. 얼마나 웃기는 사업도 있는지 서귀포자연휴양림 돌오름 둘레길 입구에 숲속에 자그마한 하천이 있는데 몇십억 퍼 주고 하상을 깨끗하게 만들었다. 이 하천에 물이 넘치는것을 본 적이 없다. 붉은오름에도 숲속에도 이런 방식의 하천정비 사업을 하는 등 이제부터는 이렇게 불필요한 하상 정비사업 입안자를 공개해야한다.
14.***.***.22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