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공항 반대위-범도민행동 "타당성 조사 국토부 제안 일부 수용"

타당성 재조사-기본계획 동시발주는 수용
"사업 결과, 전문가 결정 아닌 공론화 통해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3:17:00     

제주 제2공항 갈등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 강행 의지를 드러낸 것에 반발한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제2공항 반대 범도민행동이 7일 국토교통부가 제안한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단일 용역으로 발주하는 안에 대해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밝혀 갈등 해소의 전기가 될 지 주목되고 있다.

다만 사업 추진 결정은 국토부가 제안한 '전문가 결정'이 아닌, 제주도민들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판단을 맡기자고 제안했다.

제2공항 반대위와 범도민행동은 이날 '제2공항 사전타당성 재조사에 대한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최근 국토부의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 제안과 관련해 타당성 재조사 검토용역과 기본계획 수립용역 동시발주 안에 대해 수용할 용의가 있다"면서 "다만 타당성 재검토는 제주의 미래와 지역주민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는 점에서 용역사 소수 전문가가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에 의해 제주도민이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방안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타당성 재검토는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의 재검증과 함께 제주의 환경가치를 보전하기 위한 적정한 관광수요관리와 환경수용능력을 감안한 항공정책의 검토가 포함돼야 한다"면서 "타당성 재조사 연구 용역사는 국토부가 선정하되 지역주민이 추천하는 사람이 타당성재조사 연구용역에 공동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또 "제주관광정책 및 공항 수요관리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이를 통해 관광수요관리와 환경수용능력을 감안한 항공정책 검토, 타당성 재조사 쟁점사항 검토를 하도록 한다"면서 "검토위원회는 국토부와 성산읍 5대5 추천 제주도민 500명으로 구성해 검토위원회가 설명회, 토론회 등을 통해 타당성 재조사 용역결과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리면 국토부와 성산읍대책위는 그 결과를 따르자"고 제안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