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정당 "농산물운송비 국비 무산, 3인 국회의원 뭘 했나"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1:57:00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제주산 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지원이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야권이 이에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김명범 대변인은 7일 논평을 내고, "대선공약도지키지 못하는 문재인정부는 제주를 분권모델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지역 3명의 국회의원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바른정당은 "농가들은 제주출신 민주당 3인의 국회의원들에게 지속적으로 건의해왔음은 물론 제주도의회 차원의 결의안까지 채택할 정도로 제주지역 1차 산업 최대 숙원과제였다"면서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보다 앞서는 기재부의 지역형평성 논리에 가로막힌 기막힌 현실에 농가들은 허탈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37억원에 불과한 농산물 해상운송비 제주지역 대선공약 하나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서, 제주를 분권 모델로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의지가 립 서비스에 불과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3인의 제주지역 민주당 국회의원들 역시 농산물 해상운송비 예산 반영 실패에 대한 반성도 모라랄 판에 지역예산 증액에 기여했다는 자화자찬할 때가 아니"라고 꼬집었다.

바른정당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3인의 국회의원들은 무거운 책임감으로 대통령 공약이 공염불이 되지 않도록 대중앙 설득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