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경찰, 원희룡 측근 제3자 금품의혹 내사 착수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1:54:00     

최근 <오마이뉴스>에 보도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최측근 인사의 제3자 금품수수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오는 12일 해당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조모씨(58)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조씨를 불러 최근 보도되고 있는 의혹들에 대해 내용을 듣고 진위 여부를 파악할 계획이다.

한편 조씨는 참고인 조사를 하루 앞둔 오는 1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원희룡 도정 부역자 양심고백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도민 2017-12-07 15:29:12    
경찰, 원희룡 전 비서실장 의혹들 '내사' 착수했다

"<오마이뉴스> 보도 직후 내사 착수"... 제3자 뇌물수수-직권남용 의혹 수사

제주의 소리의 추악한 면을 폭로한 기사.
220.***.***.23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