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마씸'.'해올렛' 제주브랜드 마케팅 개선 방안은?

한국은행, 제주 브랜드마케팅 평가.개선 연구결과 발표
"'흑돼지' 등 단일제품 인지도 강화 후 제품군 넓혀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2.07 12:05:00     

'제주마씸'이나 '해올렛'과 같은 제주 브랜드 마케팅의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중심으로 선호도를 높인 후 순차적으로 제품군을 확대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7일 제주경제브리프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공동·인증브랜드 마케팅정책에 대한 평가 및 개선방안'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보고서는 사단법인 산업정책연구원 하수경 연구위원, 이화진 연구위원 및 이형진 선임연구원 등의 연구 내용을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공동으로 작성한 것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그동안 특산품 및 서비스 등에 제주만의 지역적 가치를 부여하고 이를 브랜드화하고자 공동마케팅 정책을 수립해 왔고, △제주마씸 △해올렛 △서귀포에버 등 공동브랜드와 △J마크 같은 인증브랜드를 운영해 왔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전반적으로 관리주체 및 선정기준, 예산지원의 한계, 동일 품목의 중복가입 등 공동·인증브랜드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효율적인 브랜드 운영 및 관리를 위해 공동·인증브랜드의 정책 현황에 대한 객관적 평가와 진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제주마씸'의 경우 연구진은 제주지역 특산물 및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개발한 것으로 가입업체 및 품목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상표권 소유와 인증, 운영 주체가 분리되어 있어 통합적이고 효율적인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제주시 특산물 공동브랜드 '해올렛'은 해올렛연합사업단을 통한 운영의 일원화로 마케팅 효율성을 높였고, 제주 식품 공동브랜드라는 명확한 차별성을 확보하며 업체 및 품목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제주 화장품 인증브랜드 'Cosmetic Cert Jeju'는 제주의 청정 이미지를 화장품 산업에 활용하여 개발·도입한 제주화장품 인증마크로 사업비 확보 등 제주도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 지원을 받고 있으나, 마케팅 부서 및 마케팅 담당 전문인력이 없고 인지도가 아직 낮다고 평가됐다.

연구진은 제주 공동.인증브랜드 마케팅 정책 개선을 위해서는 먼저 '마케팅 운영주체의 전문화'를 통해 강력한 리더쉽을 바탕으로 브랜드를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지자체가 상표 및 브랜드를 관리하는 경우 브랜드마케팅은 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법인 및 조직이 담당하거나 마케팅 전문가를 지자체 내에 직접 영입하여 마케팅 운영 주체를 일원화함으로써 전문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브랜드 운영과 별도로 홍보 및 마케팅에 대한 예산을 확보해 브랜드에 대한 호의적인 이미지를 형성할 수 있는 전략을 수립.실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진은 그 대표적인 사례로 '임금님표이천'의 경우 축제와의 연계와 안성마춤의 경우 로고송 제작 등 공동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별도의 홍보.마케팅 예산이 확보돼 있는 점을 들었다.

이어 브랜드 마케팅을 위해서는 여러 제품을 포괄하는 브랜드 보다는 옥돔이나 흑돼지 같은 제주 특산물을 로고에 명시하는 것이 품질의 우수성이나 경쟁력 이미지가 비교적 높게 평가된 만큼, 제품군의 지나친 확장보다 몇 가지의 특정 전략 제품군에서 성공을 거둔 후 타 제품군으로 브랜드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제한된 예산 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우수품질 제품으로 공동·인증브랜드의 선호도를 높인 후 순차적으로 타 제품군으로 브랜드를 확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공동·인증브랜드의 품질 및 인증기준을 높이고 구체적인 품목별 품질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소비자를 심사 및 인증과정에 참여시켜 브랜드 신뢰도를 확보하고 소비자 심사결과를 마케팅에 활용할 것을 제언했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