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애월읍 승격 37주년 기념식...'자랑스러운 읍민대상' 문태민씨

강민철 mckang11@korea.kr      승인 2017.12.06 17:20:00     

(----------12.-----6.jpg
제주시 애월읍(읍장 강민철)은 지난 1일 읍사무소 회의실에서 '애월읍 승격 37주년 기념식 및 제23회 자랑스러운 읍민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날 기념식에는 지역구 고태민.박규헌.강성균 의원, 장정언 전 국회의원, 강창식 전 도의회부의장, 역대읍장 및 명예읍장, 각급 기관장 및 자생단체장, 향우회 및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애월읍은 지난 1980년 12월 1일 읍으로 승격한 후 올해 37주년을 맞이했다. 그동안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발전을 이뤄내 현재 전국 221개 읍 중 4번째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승격 당시 인구는 2만 5000여명이었으나 지난 2014년 11월 24일 제주도내 읍면지역 최초로 3만명을 돌파했다. 올해 말에는 3만 5000명을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민철 읍장은 기념사를 통해 "애월읍의 발전은 애월읍민의 화합과 포용력, 그리고 지역과 고향발전에 함께 참여하고 노력한 결과"라면서 감사를 전했다.

또한 "청정한 자연환경을 후손들에게 떳떳이 물려주기 위해서는 읍민의 역량 결집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면서 "공동체 의식 함양, 자치역량 강화 등 더욱 성숙하고 발전적인 가치에 중점을 둬 내부 역량과 지혜를 모아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날 '자랑스러운 읍민대상'은 문태민씨가 수상했다.

이 밖에 사회봉사 부문은 애월여성의용소방대, 효행부문은 김만석씨, 농어촌진증부문은 기현숙씨, 환경보호부문은 정보현씨, 문화예술체육부문은 애월읍연합청년회가 차지했다.

'자랑스러운 읍민대상'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애월읍의 명예를 드높이거나 지역발전과 주민복지 증진에 뚜렷한 공적이 있는 사람 및 단체에 수여되고 있다.

1994년부터 처음 시상됐으며, 현재까지 146명에게 수여됐다.<시민기자뉴스>

강민철 mckang11@korea.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