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원식 원내대표 "현장실습 고교생 사고, 교육청 책임 크다"

민주당, 현장실습 고교생 사고현장 방문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1.24 22:40:00     

KakaoTalk_20171124_221313640.jpg
▲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4일 현장실습 고교생 사망사고가 발생한 제주시 구좌읍 용암해수단지 내 음료수 제조공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현장실습을 하던 고교생 이민호 군(19)이 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로 큰 부상을 입고 치료도 중 숨지는 일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 지침을 제대로 따르지 않은 제주도교육청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이학영 위원장, 오영훈 의원, 강병원 의원(환경노동위원회) 등고 함께 사고가 발생한 제주시 구좌읍 용암해수산업단지 내 음료 제조회사를 현장 방문해 사고경위를 보고 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새 정부 출범 후 관계부처가 협의한 후 지난 8월 현장실습 제도를 근로 중심이 아닌 학습 중심으로 전체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는 내용을 발표했고 이를 현장에 충분히 고지도 했다"면서 "정부의 이 지침이 왜 현장까지 안 가고 있는지 의문이다. 이건 명백히 교육청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동부도 교육청과 현장실습이 교육 프로그램으로써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혹독하게 노동착취가 이뤄지고 있는 건 아닌지를 확인했어야 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실습 제도가 가진 문제에 대해 점검하고 지난 8월 정부의 지침이 현장에서 이행되고 있는 여부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영훈 의원은 "27일부터 조사가 진행될텐데, 조사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현장실습에 나가있는 학생에 대해 전면 복귀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또“현장실습 과정에서 어린 학생들이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사건이 반복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현장실습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국회에 제출된 직업교육훈련 촉진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우 원내대표 등은 이날 현장방문을 마친 후 故 이민호 군의 빈소에 들러 유족들을 위로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