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같이가치 with Kakao 10주년 기록...'마음날씨' 가장 행복한 지역은?

10년간 1459만명, 하루 평균 4천여명 기부에 참여
8582개 기부 프로젝트 통해 171억 7천만원 모금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1.17 12:47:00     

17.11.17 같이가치 with Kakao 10주년.jpg
지난 10년 간 약 1,500만명의 이용자가 카카오(대표 임지훈)를 통해 170억원이 넘는 금액을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부자의 70%는 여성이었으며 연령대 별로는 20대가 가장 기부에 활발히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17일 사회공헌 플랫폼 ‘같이가치 with Kakao’ 10주년을 맞아 특집 페이지를 개설하고 이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다양한 기록을 공개했다.

같이가치 with Kakao 는 주제 선정부터 모금액 전달까지 모금의 전 과정을 이용자의 자발적인 참여로 만들어가는 신개념 모금 서비스다.

2007년 ‘Daum 희망모금’ 으로 시작해 국내 최초로 누구에게나 모금을 제안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기부 문화의 패러다임을 ‘자발적 참여’ 라는 모토로 바꾸고자 노력해 왔으며, 2016년 3월 '같이가치 with Kakao’ 로 개편해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같이가치 with Kakao 의 가장 큰 특징은 누구나 모금을 제안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다양한 사회 단체가 주도하는 기존 모금 캠페인과 달리, 같이가치 with Kakao 에서는 전문 기관이나 단체가 아니더라도 공익적 주제라면 누구나 모금을 제안하고 개설해 사회 문제 해결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누구나 모금을 제안할 수 있는 만큼 투명한 운영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사단법인 시민 등 전문 파트너 기관이 모금 심사를 맡고 있다. 제안된 모금의 적합성을 확인하고 모금 결과 보고까지 철저히 관리하는 투명성 역시 같이가치 with Kakao 만의 차별점이라고 볼 수 있다.

같이가치 with Kakako는 이번 10주년을 맞아 특집 페이지를 열고 10년간 쌓인 다양한 기록들을 공개했다.

기부에 참여한 이용자는 10년간 총 1459만2704명으로 하루 평균 4000여명에 달한다.

10년간 모인 기부금은 하루 평균 472만원, 총 171억 7천만원이며 1천원권 지폐로 쌓으면 남산 서울타워 높이의 7.2배에 달한다.

진행된 모금 프로젝트는 총 8,582개다. 병원비나 수술비가 필요한 환자, 빈곤 노인 및 장애아 등 소외된 이웃, 2008년 태안 기름 유출 사고와 2014년 세월호 참사 등 중대 사고/재해, ‘독도 광고’ 나 ‘외규장각 도서 환수와 같은 사회적 이슈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모금이 진행됐다.

가장 기부가 활발히 이루어지는 일시는 금요일 오후 12시~1시였다.

기부자의 70%는 여성이었으며 연령대 별로는 20대가 가장 기부에 활발히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년간 총 1억 2천만원을 기부한 이용자도 있었다.

아울러 같이가치 with Kakao 가 지난 9월 오픈한 ‘마음날씨’ 에 따르면 전국 시도 중 가장 행복한 지역은 제주특별자치도이며, 연령별로는 10대 미만 어린이들이 가장 행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홍은택 소셜임팩트 팀장은 "같이가치 with Kakao 가 이러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기부 문화와 모금 환경 변화에 맞춰 꾸준한 변화를 시도해왔기에 가능했다” 며 "카카오는 사회적 책임(CSR), 공유가치 창출(CSV)을 넘어 혁신적 아이디어를 통해 사회 전체의 시스템에 긍정적 변화를 추구하는 ‘소셜임팩트(Social Impact)’ 방식을 통한 기업의 책임을 중요시 하고 있다” 고 밝혔다.

실제로 같이가치 with Kakao는 카카오 계정으로 모금 개설 및 참여를 가능하게 하고 있으며, 참여한 모금함에 대한 중간 피드백과 최종 모금 후기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전송하는 등 모바일에 최적화한 모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금과 기부 뿐 아니라 모르는 이들과 즉석에서 봉사활동을 떠나는 ‘어떤버스’, 소중한 사람과 단둘이 마주앉아 서로의 속마음에 집중하는 ‘속마음버스', 실시간으로 대한민국 사람들의 행복도를 볼 수 있는 ‘마음날씨’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사회적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같이가치 with Kakao 10주년에 대한 파트너들의 감사와 축하도 이어졌다.

'마음날씨’ 서비스에서 ‘대한민국 안녕 프로젝트’를 카카오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서울대학교 행복연구센터 최인철 교수는 "같이가치 with Kakao가 다수의 사람들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익 플랫폼으로써 대한민국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안녕을 이해하는데 매우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