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강원모씨 '비올라',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 '최고상' 수상

제주 농업인, 6개 부문 상 수상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1.13 16:09:00     

한국농업경영인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수원시 농협하나로유통 수원점에서 열린 제26회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에서 제주 농업인들이 최고상인 농식품부장관상과 단체상 등 6개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1.jpg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한국식품연구원, 농협중앙회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생산된 △곡류 △과일 △채소류 △화훼 △특작 △특산품 등 6개 부문 총 310여 농산물이 출품됐다.

이번 대회에 제주대표로 참가한 강원모씨(36, 제주시 조천읍)는 화훼류 ‘비올라’를 출품해 대회 최고상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화훼류 부문)을 수상했다.

콜라비를 출품한 조상철씨(50, 제주시 한경면)가 농촌진흥청장상(채소류 부문), 황금향을 출품한 현용수씨(52, 서귀포시 남원읍)는 농협중앙회장상(과일류 부문), 벌꿀을 출품한 양우석씨(48, 제주시 도남동)는 한국식품연구원장상(특작류 부문), 국화(샤인볼)를 출품한 고정흥씨(53, 서귀포시 안덕면)는 한농연중앙회장상(화훼류)을 수상했다.

한농연 제주도연합회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단체상을 받았다.

1.jpg
▲ 장관상을 수상한 강원모씨.
한편 장관상을 수상한 강원모씨는 "경기가 어려워져 비올라로 작물을 전환한지 얼마 안 됐는데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면서 "화훼는 생산해도 사람들이 찾지 않으면 폐기해야 하는 작목인데 비올라는 조경, 꽃차, 실내 인테리어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작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30대 젊은 나이에 농사를 지으면서 청년농업인 육성이 절실함을 느낀다"면서 "실질적으로 왕성하게 활동할 수 있는 청년농업인들이 귀농귀촌에 밀려 지원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아쉽다"고 전했다.

강씨는 "청년농업인들은 보조금보다 지원 융자금 상환을 길게 해주길 바라고 있다”며 "그래야 새로운 작물과 분야를 시도할 수 있고 버텨나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