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부하수처리장, 해외 수자원 공무원 방문 이어져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10.12 16:41:00     

아라.jpg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본부장 강창석)는 최근 들어 제주 하수처리실태를 배우려는 해외 수자원 관련 공무원들의 방문이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에는 태평양 연안의 섬국가 피지, 키리바시, 나우루, 사모아, 솔로몬, 통가, 투발루 등 7개국 수자원분야 공무원 13명이 구좌읍 월정리 소재 동부하수처리장을 방문해 하수처리과정을 견학했다.

베트남, 중국, 태국 등 50여명의 하수처리 관계자들도 이곳 벤치마킹에 나섰다.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하수처리장은 생활하수를 한 곳으로 모아 정화 처리하는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한 환경 기초시설이지만, 그동안 지역주민들이 기피하는 혐오시설로 인식돼 왔다"면서 "그러나 최근에 설치된 하수처리시설은 친환경적이며, 탈취설비를 개선하고 악취발생을 최소화하는 처리 방법을 모색해 선진하수처리시설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