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복주택 원도심? 할만한데 있나?...미분양 제값 안받겠나?"

원희룡 지사,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입지 당위성 고수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9.15 09:35:00     

제주시 도남동 시민복지타운 내 옛 시청사 부지에 건설예정인 행복주택 논란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원도심' 입지 대안이나 미분양주택 대안 모두 현실성이 없다면서 현재 계획된 입지가 최적안임을 거듭 강조했다.

원 지사는 14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제주도인터넷신문기자협회 소속 기자들과 티타임 자리에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원 지사는 "청년세대와 무주택자들을 위한 공공주택 공급이 필요하다는 것은 대부분 공감할 것이다"면서 "그런데 어떤 여건에 공급할거냐 했을때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직장과 주거가 근접해야 한다는 것이고, 교통이 편리해야 한다. 서민.청년일수록 대중교통 접근이 가능해야 한다. 그게 원칙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에서 이게 가능한 곳은 현재 옛날 시청사 예정부지(시민복지타운)라든지 노형.연동 주변이나 사라봉 근처 정도가 해당된다"면서 "어떤 분들은 도깨비도로 옆에 가서 하라고 했는데, 이건 신도시 새로 만들라는 것과 유사하다. 그곳에 도시 만들어 아파트 지으려면 5년이 걸릴지 10년 걸릴지 모른다. 사실상 하지 말라는 것이다"고 말햇다.

원 지사는 시민복지타운 처럼 고층 높이로 주택을 지을 수 있는 마땅한 부지가 없다는 점을 토로하며, "저 정도 부지(시민복지타운)가 딴 곳에 있으면 유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원도심에서 예를 들어 4층부터 12층까지를 행복주택으로 하는, 100세대 이상 지을 수 있는 곳은 한 군데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복지타운을 미래의 청사부지를 감안해 묶어놓으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공공청사가 가면 그것도 인구밀집 유발요인인데 지금 주차난과 교통 이야기 하며 시청사 가져오라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우리가 공공부지라던가 최대한 땅을 사들이고 비축해 미래 공공청사 부지 확보할 것이다"면서 "미래의 청사부지가 없기 때문에 (도남동을)무조건 묶어놓으라는 것은 우리 내부검토 결과 설득력이 없다고 판단하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주택의 대안으로 미분양 주택을 매입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회의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미분양을 이야기 하는데, 미분양은 저희가 공공임대주택 수요층과 전혀 다르다고 생각한다"면서 "미분양이 나홀로 아파트나 연립, 외곽지이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수요조사 해보면 주부들은 모든 것을 맞춤형으로 갖춘, 예를 들어 어린이집과 마트 등을 갖춘 대단위 아파트만 90대1 100대1 나오지, 기반시설 약하면 미분양이다"고 전제, "좋다. 미분양 아파트 사서 임대주택해라. 우리가 공공임대주택 갈때 짓는다면 평당 600만원 이하의 건설원가를 갖고 있다. 그런데 미분양 가격이 얼마인가. 땅값을 이중삼중 장부로 20만원짜리 50만원으로 부풀리고 공사 이유도 부풀렸다가 미분양 나니까 우리보고 떠안으라?"라며 고개를 절레절레 햇다.

그는 역설적으로 "좋다. 임대주택 짓는 값으로 넘긴다면 다 산다. 그러면 팔까?"라며 "그렇게 팔면 우린 다 살 것이다"고 말했다.

제값에 판다면 임대주택을 매입하겠지만, 실제 부동산시장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다. 행복주택 건립하는 비용보다 임대주택 매입 비용이 더 많이 들 것이란 설명이다.

원 지사는 "그게 아닌 상태에서 미분양 주택을 사서 임대로 쓰면 사회적 자원 아끼고 건설업 도움 되지 않냐는 말은 얼핏 그렇듯 한데 임대주택 짓는 가격으로 내놓는다면 우리가 왜 짓나 다 인수하면 되지. 교통불편 한건 우리가 넣으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미분양이라던가 공공청사를 위한 유보는 내부검토 결과 '아니다'라고 결론 내린 것이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