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엉망진창' 외도동 해안산책로...1년째 방치, 왜?

안전사고 우려 불구 복구작업 미적미적
"1년째 호소해도 감감"..道 "복구작업 준비중"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9.11 14:42:00     

IMG_9363.jpg
▲ 방치된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헤드라인제주
제주시 외도동 연대마을 해안 산책로의 관리가 그야말로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헤드라인제주> 취재진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연대마을 해안 산책로는 울타리, 쓰레기, 데크 등 무엇하나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채 방치돼 있었다.

이 산책로는 외도동의 아름다운 해변을 만끽할 수 있도록 300m 길이로 조성된 장소로, 가족단위 주민들을 비롯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다.

그러나 산책로는 곳곳이 파손되면서 추락사고 등의 위험성이 매우 높은데도 장기간 방치되고 있다.

울타리의 경우, 적은 힘을 줘 흔들어봐도, 뿌리가 뽑혀 심하게 요동치는 등 보수가 시급해보였다.

군데 군데 부러진 채 널부러져 있거나, 아예 빠져버린 울타리도 눈에 띄었다.

또, 아름다운 풍경과는 상반되는 쓰레기들이 한 곳에 쌓여져있어 혐오감을 유발하기도 했다.

IMG_9357.jpg
▲ 방치된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헤드라인제주

IMG_9362.jpg
▲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한 켠에 쓰레기가 쌓여있다. ⓒ헤드라인제주

특히, 데크의 경우 마치 지역주민들을 기만하는 듯한 '눈가리고 아웅'식 보수가 이뤄져있었다. 파손된 것으로 추정되는 데크의 한 부분에는 제대로된 보형물이 아닌 부스러지고 있는 나무판자가 덧대어져있었다.

어느 정도의 파손인지 확인하기 위해 데크 밑으로 들어가본 결과, 성인 발이 쑥 빠질 정도의 구멍이 큼지막하니 남아있었고, 심지어 그 아래 잔해도 치워지지않은채 그대로 남겨져있었다.

IMG_9359.jpg
▲ 나무판자로 날림보수돼있는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헤드라인제주
IMG_9366.jpg
▲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안전 데크에 큰 구멍이 뚫려있다. ⓒ헤드라인제주
IMG_9368.jpg
▲ 잔해도 치워지지 않은 채 보수된 연대마을 해안산책로 ⓒ헤드라인제주

한 지역주민은 "거의 매일 아침저녁으로 산책로를 이용하고 있다"며 "지난해 태풍 차바때부터 문제가 생겨 그동안 민원도 많이 넣었는데 지금껏 정비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떨어져봐야 고치기 시작할 것 같다. 예산타령하지말고 신속히 고쳐줬으면 좋겠다"면서 행정당국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에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노후와 해풍 및 태풍 등 다양한 원인으로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민원을 받고 지난 6월 현장진단을 실시해 현재, 설계 중에 있다"며 "부분 보수만이 아니라 전체적인 보강을 위해 준비 중이다. 최대한 빨리 착공해 오는 11월까지는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