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퀴어옵서예! 우리 함께 혐오와 차별을 넘어요"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8.28 12:04:00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결성

▲ 28일 열린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결성 선언 기자회견
성 소수자들의 축제인 퀴어(Queer)문화축제가 오는 10월 제주에서도 처음 열린다.

이를 위해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공동위원장 신현정, 김기홍)가 28일 결성됐다.

조직위는 이날 오전 11시 제주시청 어울림마당 여자화장실 앞에서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결성에 따른 기자회견을 갖고, "더 이상 사회적 소수자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이 제주에서 벌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오는 10월말 퀴어문화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신현정 공동위원장은 "지난해 8월, 바로 이곳 제주시청 여자화장실에서 성폭행 사건이 벌어졌다"면서 여자화장실 앞을 조직위 결성선언 기자회견 장소로 잡은 이유를 강조했다.

그는 "가해자는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반항하는 피해자의 목을 조르는 살인시도를 했다. 일면식도 없는 여성에게 자신의 분노를 쏟아부었다. 전형적인 여성혐오 범죄였다"면서 "하지만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고, 오히려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의 상황을 고려해 고작 징역 3년형을 내렸다"고 힐난했다.

신 위원장은 "그 이후부터 이곳 제주시청 여자화장실은 사회적 약자, 소수자에게 가하는 각종 혐오범죄와 차별적인 행위를 상징하는 장소가 되었다"면서 "제1회 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오늘 이곳에서 결성 선언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는 여자화장실 성폭행사건을 기억하고, 더 이상 사회적 소수자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이 이곳 제주에서 벌어지지 않게 하기 위함"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사회에서 성소수자의 위치는 마치 제주의 위치와 비슷한데, 제주는 대한민국을 이루고 있는 엄연한 하나의 도이지만 섬이라는 이유만으로, 거리가 멀고 문화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고통받아 왔다"면서 "혼란스러운 정치상활을 해결하기 위한 희생제물로, 힘이 센 국가들 사이의 전쟁놀이터로 이용당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성소수자는 당신과 똑같은 사람이지만 단지 이성애자가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겪지 않아도 될 온갖 차별과 고통을 받아 왔다"면서 "또래 사이에서는 늘 놀림감이 돼왔고, 낯선 사람들에게 욕설과 혐오발언을 들어왔고, 존재자체를 부정당해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신현정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 ⓒ헤드라인제주

이어 마이크를 넘겨받은 김기홍 공동위원장은 "제주에 사는 성소수자의 삶은 참으로 힘들다"면서 "제주의 좁고 끈끈한 공동체 의속 속엣 성소수자에 대한 고민은 찾아보기 힘들고, 성소수자라고 밝혔을 때 제주의 공동체는 성소수자의 인권과 신변을 보호하기는 커녕 이질적은 무언가로 여기며 공격하고 배척한다. 지금 제주의 공동체는 성소수자를 더 움츠러들게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하지만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우리 성소수자는 지금 여기, 바로 이곳에 존재한다"면서 "오래전부터 여러분과 우리가 함께 살아왔고, 단지 사회가, 사람들이 우리를 당신들의 모습과 조금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유령취급 해 왔을 뿐"이라고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민이고, 여러분과 함께 숨 쉬며 살아가는 제주의 도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10월 말 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열 것"이라며 "이 축제가 성소수자를 비롯해 우리 모든 소수자들이 사회의 고정관념과 혐오문화를 깨뜨리고 사랑과 평화의 힘을 지지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의 성사를 지지하는 대대적인 서명운동을 시작한다"면서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고, 축제 당일에도 많이 참여해달라"고 했다.

그는 "성소수자를 비롯한 모든 사회적 소수자가 이 땅 제주에서 온전한 자유와 행복을 누릴 때까지, 퀴어옵서예"라는 외치며 거듭 도민들의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당부했다. <헤드라인제주>

▲ 김기홍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 ⓒ헤드라인제주

서한솔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소주자 2017-08-28 14:08:56    
성소주자는 소주 좋아하는 사람인가요? 성소수자. 공부하세요 서한솔 기자 아니 서한졸기자.
121.***.***.16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