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격정보 모바일 앱 개발..."어느 마트가 가장 쌀까"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8.13 08:27:00     

모바일을 통해 구입하고자 하는 물품의 마트별 판매가격을 즉시적으로 검색해볼 수 있는 가격정보 앱(APP)이 연내 개발될 예정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997년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오픈프라이스(Open price)' 제도의 운영활성화를 위해 제주도 자체적으로 소비생활과 직결된 생필품 가격정보 및 착한가격업소 정보를 동시에 제공하는 앱을 개발한다고 13일 밝혔다.

오픈 프라이스는 제조업자가 판매가격을 정하는 권장소비자가격제와 달리 최종 판매업자가 실제 판매가격을 표시하는 가격제도를 말한다.

현재 가격정보와 관련해서는 제주도청 인터넷 홈페이지 '물가정보' 코너에 월 2회 조사된 제주도내 9개 주요 마트의 30개 품목의 가격정보가 제공되고 있다.

그러나 시장 장보기 과정에서 이를 바로 검색해 정보를 입수하기 어려운 점이 있어, 즉시적인 가격비교가 가능한 모바일 앱 개발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제주도 자체적으로 조사한 가격정보에 따르면 제주도내 마트에서도 동일한 품목임에도 가격차이가 크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예를 들어 커피믹스는 최고로 비싼 곳은 2만7000원, 가장 싼 곳은 1만9000원으로 나타났고, 계란은 최고 7990원, 최저 6900원 등이다. 분유의 경우에도 동일간 제품 기준으로 2만6200원과 1만8200원의 최고가와 최저가가 나타났다.

이에따라 제주자치도는 연말까지 앱을 개발을 통해 도민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을 통해 구입매장에서 직접 가격정보 검색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가격정보 제공 품목을 현행 30개 품목에서 100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제주도내 착한가격업소 140여개 업소를 어디서나 위치정보를 확인해 이용할 수 있도록 가격정보와 함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