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관홍 의장 "29개 선거구 재조정 외에 방법 없다"

"선거구 획정 권한 가져왔다면 이런 문제 없었을 것"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8.11 00:05:00     

1.jpg
신관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이 10일 제주도의원 선거구획정 관련 의원정수 조정 방안으로, "29개 선거구를 전면 재조정하는 것 외에 다른 방안이 없다"고 밝혔다.

신 의장은 이날 일본 아오모리현 교류 방문 성과보고 기자회견에서 의원입법으로 추진되던 '비례대표 정수 축소' 방침이 철회된 것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신 의장은 비례대표 축소 의원입법 추진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법 테두리 안에서 하려면 29개 선거구를 재조정할 수밖에 없다. 지금은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구 전면 재조정이 실제 추진될 경우 해당지역 주민 및 이해관계에 따른 '역풍'이 만만치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신 의장은 "(선거구 재조정을 추진하면) 문제가 심각할 것이다. 선거구가 없어지는데 주민들이 고맙하겠느냐"고 반문하며, "그걸 어떻게 감내하고 수습해 나가야 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구 재조정이 이뤄질 경우 현역 도의원에서도 수긍이 쉽지 않을 것임을 지적했다.

신 의장은 도의회 차원에서 논의해 선거구획정위에 의견을 전달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도의회는 당사자다. 의회 차원에서 당연히 논의하겠다. 회피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선거구 획정 문제는 도민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야 한다. 슬기롭게 도민 전체가 협조해서 해결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의장은 "애초 선거구획정위 권고안인 도의원 증원 방안에 대해 도민들의 이해를 구할 수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전제, "문재인 정부로부터 제주도가 (의원정수 조정을 포함한) 선거구 획정방법을 조례로 정할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권한을 이양받았다면 이번 선거구 획정 사태도 없었을 것"이라며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철수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