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무원 연루 비리사건에 고개숙인 제주시장 "죄송합니다"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5.17 10:17:00     

최근 제주시 생활체육회 비리사건과 하천 교량사업 등에 대한 검.경 조사 결과 제주시청 전.현직 공무원들이 대거 연루된 것으로 나타나자, 고경실 제주시장이 17일 공개적 사과를 했다.

고 시장은 이날 언론 기고문을 통한 '특별사과문'을 발표하고, "최근 언론지상에 오르내리는 전·현직 제주시 공무원들의 비리로 인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사과했다.

1.jpg
▲ 고경실 제주시장.
고 시장은 "이번에 드러난 '생활체육회 보조금 비리와 하천 교량사업 비리'는 지난 2004년과 2013년부터 발생한 것으로 시민들께 큰 실망감을 안겨드렸다"면서 "특히 최근 경찰조사에서 밝혀진 바와 같이 비리에 다수의 공직자들이 연루된 것으로 밝혀져 더욱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입이 있어도 할 말이 없고, 어떠한 말로도 변명 할 수 없는 사실에 대해 비록 과거에 일어난 행위라 할지라도 시장으로서 그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과거를 반성하지 않고 건강한 미래를 기대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인 만큼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고 시장은 이어 "이번에 드러난 문제를 계기로 현재 운영되고 있는 청렴대책본부도 도지사가 직접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개편했듯이 우리 시는 도의 혁신적 청렴정책의 철저한 이행으로 공직사회에 더 이상의 부정부패와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고, 행정의 갑질 행위, 무사안일과 복지부동 행태, 시민 생활불편을 고려하지 않은 공사추진 등 일련의 행정편의주의를 타파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오래전부터 공무원들 스스로 자정결의를 다지는가 하면 청렴시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그간의 의지가 헛구호처럼 되어버린 현실 속에 실추된 시정신뢰도를 회복하는 차원에서라도 죄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고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서도 청렴한 제주 공직사회의 파수꾼이 되어 공무원들의 부정부패행위를 감시해 주시고, 지연·학연·혈연을 이유로 부정 청탁하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violet 2017-05-17 17:35:25    
제주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자 고군분투하시는 시장님 지지합니다!
비리에 대해서도 감추려하지 않고 사과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씀하신 것도 훌륭한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112.***.***.90
profile photo
쓰레기같은 2017-05-17 13:51:18    
쓰레기 같은 작자들~ 시장이 쓰레기에 올잉을 하니 하래것들은 돈 쳐 먹기 바쁜 쓰레기들~ 그 나물에 그밥이라고 그 시장에 그 직원이지. 쓰레기 관리 하기전에 시청 공무원 쓰레게 부터 처리하시지. 그리소 사과는 개뿔 사과 하는 시간에도 어딘선가 누구는 또 멀 해 쳐먹을 궁리중일건 같은디
61.***.***.13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