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참다못한 시민들 오라관광단지 부결 촉구..."낙선운동 불사"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 오라단지 성토 시민선언문 발표
"정치적 이해관계 충실한 의원 기억할 것"...지방선거 경고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5.16 10:37:00     

1.jpg
▲ 16일 오전 9시30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부결을 촉구하고 있는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 ⓒ헤드라인제주
제주도 개발사(史)에서 최대 규모의 난개발 및 환경훼손이 우려되는 제주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시민들이 직접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을 반대하는 뜻을 모은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은 16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정치적 이해관계에 충실해 제주의 미래를 팔아넘기는 의원들의 이름을 기억할 것"이라는 내용의 시민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는 오는 17일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의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심사를 앞둔 것으로, 시민들은 도의회가 견제와 감시의 역할을 소홀히 할 경우 내년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낙선운동까지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시민들은 "오라관광단지는 중국자본의 투자로 이뤄지는 대형 토건사업으로, 6만여명이 상주하는 위성도시가 제주시민 머리 바로 위에 생기게 되는 것"이라며 "시민들의 퇴근길은 더욱 늦어지고, 중산간의 초록은 옅어지고, 제주의 별빛은 희미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간 환경영향평가 절차 위반 논란, 지하수 양도양수 과정의 편법특혜 논란, 환경·경관, 교통, 하수, 쓰레기, 카지노, 교육권 침해, 기존 상권 피해, 자본검증 문제, 관피아 논란, 도민 합의 부재 등의 산적한 문제들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채 사업이 진행중에 있다는 점을 성토했다.

시민들은 "이번 사업은 명백히 제주의 자연환경과 경관의 가치를 파괴하는 행위로, 사업부지가 한라산국립공원과 인접해 생태계 내 악영향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자본 출처의 불투명성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이들은 "사업을 추진하는 중국자본은 자기자본 비율이 낮고 조달계획이 부실하다"며 "제주의 미래를 실체가 없는 중국 자본에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의회의 행보에 주목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의 역할을 강조했다.

시민들은 "제주도민이 전국 평균 보다 높은 압도적인 표심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낸 만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도의원들의 행보에 주목할 것”이라며 동의안에 찬성하는 도의원들을 대상으로 지방선거 낙선운동을 펼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더해 사업 최종 승인이 이뤄진다면 원희룡 도정에 대한 낙선운동까지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현재 '행동하는 제주시민' 모임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의 SNS를 통해 오라관광단지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있으며, 250여명의 시민들이 동참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내일(17일) 지난 4월 회기 때 '상정 보류' 됐던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환도위의에서 동의안이 가결될 경우 이 의안은 19일 예정된 제2차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절차를 밟게 된다. <헤드라인제주>

2.jpg
▲ 16일 오전 9시30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 부결을 촉구하고 있는 '행동하는 제주시민 200인'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