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정당 제주 "순수민간공항 제2공항 조기완공 추진"

21일 성산읍 지역 거리유세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21 15:45:00     

바른정당 제주선거대책위원회(상임선대위원장 고충홍)는 21일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을 방문해 "도민 공감대 속에서 순수민간공항인 제2공항 조기완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이날 성산우체국과 우도 도항장 등 성산지역에서 거리유세를 벌였다.

이 자리에서 선대위는 "제주 방문 내외국인 관광객이 1500만명에 달하면서, 제주공항 포화 문제를 해결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며 "연륙교통 수요 급증에 따라 제2공항 조기 개항으로 관광객의 이동권 확보와 편의 제고는 물론 제주의 관광산업 발전의 비약적인 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공군탐색부대 설치에 대해서는 "안보전문가 유승민 후보도 공군탐색부대 설치는 원천적으로 반대하고 있다"면서 "정부 계획대로 제2공항은 순수민간 공항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선대위는 "기본계획 수립 시 자연경관 보존 등을 위하여 비행안전절차 마련 등을 통해 예정부지 내 오름 절취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승민 후보는 할 말은 하는 소신과 배짱 있는 대통령 후보"라며 "공항이 들어서는 주변지역 발전계획을 수립해서 주민들의 고용 창출과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하는데 바른정당 제주도당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제주선대위는 공식선거운동기간 첫 주말인 22일은 △제주오일장 △표선오일장 △서귀포 이마트에서 유세를 진행한다. 이 자리에는 바른정당 소속 도의원들이 연설원으로 참석한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