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 난산리·하도리 50억 규모 농산어촌개발사업 청신호

농수산테마농원·어촌 체험마을 활성화로 소득 증대 기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21 13:05:00     

위성곤-포로필-본문.jpg
▲ 위성곤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 서귀포시 난산리·하도리 두 개 마을이 추정사업비 총 50억 규모의 내년도 농산어촌 개발사업에 선정되어 지역주민의 소득과 기초생활수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제주 난산리와 하도리 두 개 마을을 2018년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지구로 선정했다.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지역의 유·무형 고유 자산과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접목한 지역경제활성화 사업이다.

사업내용으로는 행복마을 북까페 조성 등 기초생활기반사업, 농수산 테마농원·어촌체험 휴양마을 등의 지역소득증대사업, 행복문패달기·역사문화 마을길 조성 등의 지역경관개선사업, 지역주민에 대한 교육 컨설팅등의 지역역량강화 사업 등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난산리의 농산물, 성산읍의 수산물 그리고 지역내 관광자원을 결합시킨 '농수산테마농원'과 하도리의 해녀문화유산을 활용한 '어촌체험마을 활성화 사업'은 지역특성과 관광산업을 접목한 새로운 지역소득 증대사업이다.

사업추진 기간은 난산리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개년, 하도리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개년으로 각각 20억원(국비 12억, 지방비 5억, 자부담 3억)과 29억원(국비 18억, 지방비 8억, 자부담 2억)의 사업비가 투자될 것으로 추정된다. 최종 사업비는 향후 기획재정부 및 국회의 예산 심사를 거쳐 확정된다.

위성곤 의원은 "앞으로도 어촌분야 농산어촌개발사업 등 주민 주도형의 새로운 컨텐츠 사업이 확대됨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회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