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희룡 "공적인 돈은 결국 남의 돈?"...SNS 메시지 '설왕설래'

"자기 돈이라면 예산 그렇게 짜고, 인력 증원하겠나?"
우회적 비판 SNS 글 실체 촉각...지방공기업 겨냥?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21 13:03:00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공적인 돈은 결국 남의 돈?"이란 내용의 글을 올려 그 배경을 두고 말들이 많다.

원 지사는 "공공기관이나 공기업 운영, 예산지원사업처럼 공금으로 하는 사업이나 인력증원을 다룰 경우, 늘 부닥치는 문제이다"라며 공적인 돈은 결국 남의 돈인가 라는 화두를 꺼내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쪽 이야기 들으면 일리 있고, 다른쪽 이야기도 일리있는 경우, 결국 이런 기준을 놓고 다시 생각해본다"면서 "만약 자기가 부담해야 하는 돈이라고 해도 그렇게 예산을 짜고 인원을 배치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원 지사는 이어 "(자기가 부담해도 그렇게 할 것이란 자문에 대해) 예스이면 과감하게 투자해야 하는 것이고, 글쎄라면 다시 출발점에 돌아가서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 제 경험상 교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비슷한 경우가 주인없는 기업이나 조직이 시간이 쌓이다보면 결국 부실해지기 쉬운 것"이라며 "지방정부든, 국가든, 기업이든, 어떤 조직이든 자기가 부담할 돈과 인력이라고 생각하고 운영되어야 지속가능하고 탄탄하게 발전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피력했다.

이날 원 지사는 구체적으로 어떤 이유 때문에 '공적자금'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글을 올리게 됐는지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인력 증원' 등의 말 속에서 특정 공기업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회자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메시지.jpg
▲ 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메시지 캡쳐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양시경 2017-04-22 16:14:08    
옛 방송통신대 3층 건물은 크게 균열도 가지않고 안전진단결과 c등급이 나와서 멀쩡하게 사용할수있는 건물이다. 그런데도 원희룡지사는 이건물을 철거하려고 한다. 만약 자신이 재산이면 이렇게 할까. 도지사는 도민을 위한 봉사자인데 위에서 군림하려고한다.
121.***.***.14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