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安·洪·劉, '北주적' 논란 총공세…文, 정면돌파

헤드라인제주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20 22:20:00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후보 합동토론회에서 '북한이 주적(主敵)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할 말이 아니다"며 확답을 하지 않은 것과 관련, 경쟁 후보 측은 일제히 문 후보의 안보관을 문제 삼고 나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0일 서울마리나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문 후보에 동의 못 한다. 국방백서에 주적으로 명시돼 있다"며 "남북 대치 국면 아닌가.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당시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어제 TV 토론에서 '주적이 어디냐'는 문제에서 답변을 머뭇거렸다. 주저했다. 안 했다"며 "문 후보의 안보관에 대해서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문 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했다"고 날을 세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도 이날 평택2함대를 방문해 천안함 유가족을 만난 뒤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 통수권을 쥐는 게 맞는지 국민들이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며 "대북정책에 관한 한 문재인 후보가 되면 모든 것을 김정은이 결정한다. 대북 정책에 관한한 한국 대통령은 김정은이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 후보가 색깔론이라고 반박한 것에 대해서는 "색깔론이 아니고 본질론이다. 그 사람의 생각이나 안보관의 본질에 관한 문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도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주적을 주적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후보를 과연 대통령으로 뽑아서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어제 문 후보가 제대로 된 답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은 북한을 주적이라고 생각 안하고 있는 듯이 얘기했다"며 "대통령이 국군통수권자인데 주적이 누군지도 모르고, 주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얘기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후보는 강원 춘천시 강원대학교에서 열린 장애인의 날 행사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주적 논란에 대해 "대통령으로 하여금 북한을 주적으로 공개 천명 하도록 하는 것은 국가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는 발언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가 각각 북한을 대하는 입장이 달라야 한다"며 "대통령은 그 모든 것을 다 함께 관장하는 종합적인 위치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후보는 전날 KBS가 주최한 2017 대선후보 초청토론에서 유 후보의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할 말이다. 대통령이 할 말이 아니다"고 말해 안보관 논란이 불거졌다. <뉴시스>

헤드라인제주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