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의당 심상정 후보 장애인의 날 공약..."이동권, 노동권 신장"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20 15:12:00     

정의당 제주도당 심상정 대통령 후보 제주선거대책위원회는 장애인의 날인 20일 장애인복지정책 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제주선대위는 "대한민국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회적 격리와 방치 속에 대한민국에서 제일 소외되고, 가장 어두운 곳이 장애인들의 자리"라며 "이 모든 것은 장애인을 시혜의 대상으로 놓고, 국가 재정을 소비하는 대상으로 보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로, 정부는 돈이 없다는 이유로 장애인에게 보장되어야 하는 기본적인 권리조차 지켜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주선대위는 "지금 같은 시혜성 장애인 정책으로는 결코 장애인들의 생명을 지켜낼 수 없다"면서 "정의당은 차별과 억압을 뚫고 평범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당하게 자립하기 위한 노력에 언제나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19대 대선 공약으로 △탈시설.자립생활 종합정책 수립 및 OECD 평균 장애인예산 확보 △장애인등급제 폐지 및 장애인권리보장법(가칭) 제정 △최저임금 적용, 장애친화공기업 설립 등 장애인 노동권 보장 △장애인 이동권, 교육권, 주거권 보장 △장애인 정보접근권 및 건강권 보장 △장애여성 종합지원 체계 구축 △발당장애인‧정신장애인 등에 대한 실질적 인권 보장 등을 장애인 공약으로 제시했다.

제주선대위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세상, 사회적 약자의 정치참여와 진정한 사회 통합을 위해 정의당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