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한진 지하수 증량신청 허용 안돼"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4.19 10:19:00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0일 예정된 제주특별자치도지하수관리위원회의 한진그룹 계열 한국공항의 먹는샘물 지하수 증량 신청안 심의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제주도 지하수는 사익을 위한 돈벌이 수단이 아닌 생명수"라며 증량신청에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들 단체는 "한진그룹은 국제선 승객의 37%에게만 한진그룹이 생산한 먹는샘물을 제공해, 서비스의 차질을 빚고 있다며 증량을 요청했고, 2020년에는 그룹사와 일반판매를 동결해도 일일 150톤의 지하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면서 "하지만 한진그룹의 이런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다. 그렇게 기내에 충당할 먹는샘물이 모자라다면 제주도개발공사의 먹는샘물을 기내에 공급하면 될 일"이라고 반박했다.

또 "한진그룹이 주장하고 있듯이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알리는 역할을 제주도에서 생산한 먹는샘물이 하고 있다면, 그것이 한진그룹 것이든 제주도개발공사 것이든 아무런 차이가 없다"며 "오히려 개발공사의 먹는샘물을 이용하는 것이 지하수의 공공적 관리라는 측면에 더욱 부합하며, 나아가 제주도민에게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어 제주도와 도의회에 화살을 겨냥했다.

연대회의는 "지하수의 공공적 관리와 이용의 핵심주체인 제주도는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량신청에 제대로 된 대응을 시도조차하지 않고 있고, 지하수심의위원회는 의례적이고 관행적이게 한진그룹 지하수 증량신청을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또한 지하수 증량요구를 받아들일 법적 근거가 불명확 함에도 어떠한 법리적 판단이나 검토 없이 대기업의 사익을 대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제주도의회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일부 도의원들과 환경도시위원회에서는 수차례 노골적으로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한 바 있는데, 도의회가 고수해 온 지하수 공수화 개념을 스스로 철회할 수 있음을 내비쳐 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결론적으로 "지하수관리위원회는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 요청을 부결시키고,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시도를 항구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법리검토와 제도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창빈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