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제전기차엑스포 개막..."신재생에너지 산업 선도한다"

17~23일 중문관광단지 일대서 7일간 일정 돌입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7.03.17 15:37:00     

2.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3.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전기자동차의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17일 개막했다.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제주 중문관광단지 일대서 개최되는 이번 엑스포에는 현대, 기아, 르노, GM 등 주요 제조사 및 배터리.에너지 관련 150여개 기업들이 참여한다.

이번 엑스포는 실내 전시 형식에서 벗어나 동양 최대의 식물원인 여미지 식물원을 주요 전시장으로 활용해 전기차와 자연의 융합이라는 친환경 컨셉을 적용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1회 충전으로 383km를 운행할 수 있는 GM사의 BOLT가 국내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변하는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50여개 세션의 컨퍼런스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개막식 당일인 17일에는 여미지식물원에서 Global EV Summit, 공식 기자회견, 전시장 순람, 개막식, 환영만찬이 진행된다.

Global EV Summit는 7개국의 전기자동차 산업생태계 조성을 이끄는 정책결정자와 기업,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뉴모빌리티(New Mobility)'의 미래를 제시하고, 이를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하는 패러다임을 모색한다.

또 양웅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기조강연 및 말레이시아 에너지녹색기술수자원부 장관의 특별연설 등 전기자동차 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가 이어진다.

전기자동차 이용자 포럼에서는 서울에서 제주까지 무주행 주행차량의 경험담을 공유하고, 유럽과 캐나다의 사례를 비교 체험한다.

19일에는 한중전기차협회창립 업무 협약식이, 20일에는 제2회 전기차 국제표준포럼과 국제에너지컨퍼런스, 국제녹색섬포럼이 21일에는 제1회 자율주행 전기차 국제포럼 각각 진행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제주의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려가며 청정에너지 시대를 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올해 주행가능 거리가 대폭 늘어난 전기자동차가 본격 출시 예정에 있고, 관련 인프라와 제도가 상당 수준 정비되면서 전기차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2020년이면 전기차와 일반 내연기관차의 가격이 비슷한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전기차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이다.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움직이는 에너지 저장장치이자 주변의 모든 환경과 연결되는 달리는 고성능 컴퓨터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세계 각국, 각지역 그리고 여러기업들이 만들어 가고 있는 새로운 시대와 기술이 엑스포에서 공유되고 연결돼 큰 변화와 혁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6.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7.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5.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1.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4.jpg
▲ 17일 개막한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우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