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우남 "당론 따르지 않겠다던 원희룡, 4.3은 모른척"

박성우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승인 2014.03.29 15:42:22     

4.3위원회 폐지법안 서명 거듭 공세

   
김우남 의원.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새누리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4.3위원회 폐지법안 서명' 논란을 해명한 것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김우남 국회의원은 29일 "정치인이라면 당당하게 잘못에 대해 사과할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 박근혜 대통령 참석 촉구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4.3위원회 폐지 법안이 당론이라서 그 당시 박근혜 대통령도 서명을 하셨다는 해명을 했는데, 참으로 유감스러운 발언"이라며 "과감하게 사과하는 것이 정치인의 진정한 자세"라고 꼬집었다.

당론에 따라 어쩔 수 없었다던 원 후보의 해명에 대해서도 "원 후보가 한나라당 최고위원이었던 지난 2004년 9월 당시 한나라당이 행정수도 이전 반대 당론을 채택했지만, 원 후보는 '반대 당론이 결정되더라도 따르지 않겠다'고 발언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당론과 4.3위원회 폐지 당론이 무엇이 다른지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원 후보가 국회의원을 하면서 단 한 차례도 4.3위령제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박 대통령 뿐만 아니라 원 후보도 4.3추념일에 꼭 참석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박성우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박성우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생각 2014-03-29 22:11:33    
정치라는 게 상대방과의 전쟁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 그래서 일정 부분 네거티브 전략이라는 게 필요하다고 보긴 합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 과거에 자기편에 유리하게 했던 것 까지 자신의 주장의 근거로 꺼내서 상대방을 공격하는 게 과연 옳은지 ... 김우남 의원은 함 생각해 봐야 할 듯 합니다. 만약 사과한다면 또 자신이 말해서 사과하게 됐다고 떠들겠죠 ... 정치인들이란 하나같이 다 OO 다. 이런 생각이 계속 드네요 ... 씁쓸합니다.
218.***.***.216
삭제